에쓰오일 울산 공사현장서 배관 폭발…2명 부상

크레인 넘어지며 폭발사고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21일 낮 12시 1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공사현장에서 폭발을 동반한 화재가 발생했다.

울산시 소방본부는 이 사고로 근로자 2명이 다리 등을 다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인명피해가 추가로 확인될 가능성도 있다.

이 화재로 플랜트 건설 근로자 수천 명이 대피했다.

소방본부는 낮 12시 9분에 출동해 화재 진압에 나서 약 15분 만에 초진을 완료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사 현장의 크레인이 넘어지면서 배관을 건드려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고 지점은 에쓰오일의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RUCㆍ원유에서 가스와 휘발유 등을 추출하고 남은 값싼 기름을 휘발유로 전환하는 시설)’ 프로젝트 현장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