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만 15번…北 김정은 ‘편지동맹’ 아사드 편지내용 보니

[헤럴드경제=이슈섹션]미국 트럼프 정부의 군사적 압박이 날로 커지는 가운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과 편지를 주고받으며 ‘반미(反美) 동맹’을 강화하고 있다.

20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 수리아아랍공화국(시리아) 대통령 바샤르 알 아사드가 18일 답전을 보내어 왔다”며 “아사드 대통령이 ‘수리아아랍공화국 독립절에 즈음하여 친절한 축하를 보내주신 데 대하여 사의를 표한다. 건강하고 행복하실 것과 아울러 친선적인 귀국 인민에게 보다 큰 진보와 발전이 있을 것을 가장 충심으로 축원한다’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어 조선중앙통신은 “(아사드 대통령이) 현재 직면한 난관을 극복해나가고 있는 데 대하여 항상 관심을 돌려주시며 수리아의 영토 완정(통일)과 인민의 이익을 수호하고 지역의 안전과 평화를 이룩하는 등 현 위기를 민족 대화에 기초한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해 나가려는 우리의 입장을 성원해주시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한다”고 전했다.

앞서 김정은은 지난 17일 아사드 대통령에게 시리아 독립 71주년을 기념한 축전에서 “이 기회에 최근 귀국에 대한 미국의 난폭한 침략 행위를 규탄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중동 국가들과 우호 관계를 과시해 ‘반미 전선’ 형성에 공을 들이고 있는 김 위원장은 아사드 대통령과 올해 들어서만 답전을 포함해 15차례나 축전·위로전문을 주고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