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사드 부지권한, 미군에 공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주한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와 관련해 한미주둔군협정(SOFA) 상의 부지 공여절차가 완료됐다. 외교부는 20일 미군이 성주골프장 부지에 사드를 배치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절차를 마쳤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사드 부지 공여 관련 SOFA 절차가 3월 2일 개시된 이래 시설구역 및 환경분과위의 세부 협의가 최근 완료됨에 따라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합의 건의문 형태로 4월 19일 부지 공여승인을 SOFA 합동위에 요청했다”며 “이를 한미 합동위원장이 4월20일 승인함으로써 SOFA 부지 공여 절차가 완료됐다”고 했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은 사드 배치를 위한 사전 작업에 본격 착수할 수 있다. 이로써 국방부는 빠르면 내일이나 다음주 사드부지에 대한 환경영향평가를 환경부에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부지공여가 되면 (환경영향평가와) 관련된 협의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드 부지에는 이미 2주전부터 시설기반공사를 위한 장비들이 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국방부는 부지공여가 진행돼야 환경영향평가 및 평가서 작성과 관련해 환경부와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