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도 최적 재무관리 통해 재산증식 가능”

신기술금융연합 카엘, 국내 첫 ‘월급경영P’ 서비스 실시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자산가가 아닌 임금생활자들의 월급여를 최적 포트폴리오로 관리해주는 서비스가 본격화됐다.

신기술금융연합 카엘(대표 조대연)은 ‘월급경영P’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카엘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금융공학, 경제연구기능을 바탕으로 한 재무관리·투자자문 플랫폼 기업이다. 발빠른 시장흐름 판단, 기술경쟁력, 인적자원 등 3박자를 갖춘 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AI 기반의 월급경영 시스템, AI 주식포트폴리오 서비스는 차별화된 기술로 평가받는다.

카엘은 일반시민들의 월급을 분석해 재무관리를 해주는 월급경영P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서비스하고 있다. 향후 AI기반의 월급경영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또 AI 주식트폴리오 서비스도 상반기 내 본격화할 방침이라고 최근 열린 IBK투자증권 상생매칭컨퍼런스에서 밝혔다.

조대연 카엘 대표<사진>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신기술을 적극 접목해 경쟁력을 높이겠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알고리즘, 로보어드바이저 기술로 신기술금융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