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호남에도 새로운 보수 있다고 믿어” 호소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20일 후보 선출 뒤 처음으로 호남을 방문했다. 유 후보는 “호남에도 새로운 보수를 찬성하는 시민들이 있고 그것이 이 나라를 살리는 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분명 많다고 믿는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유 후보는 바른정당 후보로 선출된 뒤 처음으로 이날 전북 전주를 시작으로 광주, 전남 여수까지 호남 지역을 두루 방문했다. 이날 오전 전주 풍남문광장 유세에서 유 후보는 “대구 (동구 을)에서 4선 국회의원을 하는 사람이지만 이제까지 정치를 하면서 한번도 대구ㆍ경북(TK)이라는 지역을 이용해서 정치를 하지 않았다”며 “이곳 전주에 와서 여러분꼐 드리는 말씀이나 대구, 부산에서 드리는 말씀이나 한결같이 똑같다”고 지역주의 탈피를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이냐, 그렇지 않다고 느끼는 국민들이 많이 있다”며 “저 유승민과 바른정당이 새로운 보수를 시작하겠다는 것은 국가 안보는 누구보다 튼튼하게 지키고 경제와 민생은 여기 있는 많은 서민과 중산층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유 후보는 “박근혜가 싫어서 문재인을 찍을 게 아니라, 문재인이 싫어서 안철수를 찍을 게 아니라 여러분이 저 유승민을 선택해주시면 제가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목청 높였고 지지자들은 “대통령 유승민”을 외쳐 화답했다.

오후 광주 금남로에서는 “저희들이 많이 반성하고 있다. 광주 시민들께서도 이제 저희들을 한번 쳐다봐달라”며 “지금부터 광주ㆍ전남 시도민들께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드리겠다. 유승민과 바른정당 동지들은 여러분께 당당하고 깨끗하고 솔직한 정치를 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호소했다.

유 후보는 광주 금남로 유세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팽목항에 갔을 때나 목포항에 갔을 때, 광주나 전주에 왔을 때 호남민들이 제게 굉장히 따뜻하게 대해주신다고 늘 느끼고 있다”며 “제가 해온 정치 특히 지난 2~3년간 제가 겪었던 어려움들을 잘 알고 계시고 응원을 많이 해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이 가까워지다 보니까 지금 어디로 (표심이) 쏠리는 심리가 있는 것 같은데, 이번 대선은 짧은 기간이지만 광주 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들께서 정말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누구한테 나라를 맡겨야 할지 그것만 생각하고 투표해주시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유 후보는 아울러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 특별회계 재원을 마련을 통한 조속한 새만금 지원 사업 마무리, 기금운용본부 이전에 발맞춘 금융타운 조성, 탄소밸리 조성 등을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