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국민 웹툰작가, 서울시 명예관광 홍보대사 됐다

- ‘시쥬끼의 나들이’ 집필 차 서울 방문 중
- 시, 중국관광객 대체시장으로 인니 공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인도네시아 유명 웹툰작가가 한국관광지를 소개하는 만화를 그리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인기 웹툰 작가 파자 메영(Faza Meonkㆍ사진ㆍ26)은 16일부터 25일까지 8박9일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여행 중이다. 그는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네이버 라인에 웹툰을 서비스해 2015년 인기상을 받았고, 작가의 작품 속 주인공이자 국민 캐릭터로 불리는 ‘시쥬끼(Si juki)’ 개발 과정이 영화화가 추진될 정도로 현지에서 인기가 높다.


메영이 해외여행 만화책 시리즈를 낸다는 정보를 입수한 한국관광공사 자카르타지사가 시리즈의 첫번째로 한국관광편을 써줄 것을 요청하면서 이번 방한이 성사됐다.

그는 방한 기간에 인기 한류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인 인천 한미서점, 남이섬, 평창올림픽 개최지 등 한국 곳곳을 여행한다. 일정의 상당부분을 서울에 할애해 여의도 한강공원, 남산타워, 시민청 통통투어, 경복궁 등 서울 주요 관광지를 둘러봤다.

서울 여행기를 담은 ‘시쥬끼의 나들이(Si Juki Jalan-jalan)’는 올 상반기 인도네시아 최대 출판사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시쥬끼는 인니 정부에 대한 코미디 만화 속에서 기호 1.5번의 대통령후보로 나왔으며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읽었을 만큼 국민적으로 사랑받는 캐릭터다.

메영은 21일 오전 시민청 통통투어에 참가해 서울시청을 둘러본 뒤 박원순 시장을 직접 만났다. 이어 서울시 명예관광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박원순 시장은 메영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인도네시아에 서울관광의 매력을 알리고, 서울을 오고 싶게끔 재미나게 여행기를 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위촉에는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로 중국 단체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이에 대한 타개책으로 인도네시아 등 관광수요를 다변화하기 위한 포석이 깔려있다. 시는 ‘시쥬끼의 나들이’가 출간되면 인도네시아에 서울을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관광시장에 서울 관광 홍보를 극대화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만화책(웹툰) 소비자이자 인도네시아 해외여행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20~30대 젊은 층에 대한 타킷 마케팅은 서울을 관광목적지로 선택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시장도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직접 발로 뛴다. 박 시장은 다음달 20일부터 25일까지 4박 6일 일정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방문해 서울 관광 프로모션 활동에 참여한다. 지난해 5월 방한해 서울시 명예시민이 된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의 면담, 자카르타 주지사 면담, 쿠알라룸푸르 시장과의 면담 일정 등이 추진 중이다.

한편 지난해 인도네시아 방한 관광객은 약 30만 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3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약 20%의 증가세를 기록, 중국 관광객이 급감한 상황에서 인도네시아는 중국의 대안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인도네시아 국민 웹툰작가, 서울시 명예관광 홍보대사 됐다

- ‘시쥬끼의 나들이’ 집필 차 서울 방문 중
- 시, 중국관광객 대체시장으로 인니 공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인도네시아 유명 웹툰작가 파자 메영(Faza Meonkㆍ사진)이 21일 서울시 명예관광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이는 사드배치에 대한 중국의보복 조치로 중국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인도네시아로 수요를 다변화하기 위한 포석에서다.

파자 메영은 2015년 인도네시아에서 서비스하는 네이버로부터 인기상을 받았고, 작가의 작품 속 주인공이자 국민 캐릭터로 불리는 ‘시쥬끼(Si juki)’ 개발 과정이 영화화가 추진될 정도로 현지에서 인기가 높다.


한국관광공사 초청으로 지난 16일부터 25일까지 일정으로 방한 중인 메영은 이 날 오전 서울시청을 들러 박원순 시장으로부터 직접 명예대사 위촉장을 받는다.

그는 해외여행 만화책자 시리즈를 집필 중이다. 그 첫번째로 한국관광을 다루기 위해 인기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인 인천 한미서점과 남이섬, 평창올림픽 개최지역 등 한국 곳곳을 여행하게 된다. 서울에선 여의도 한강공원, 남산타워, 시민청 통통투어, 경복궁 등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다. 서울 여행기를 담은 ‘시쥬끼의 나들이(Si Juki Jalan-jalan)’이 올 상반기 인도네시아 최대 출판사를 통해 발간될 예정이다.

시는 ‘시쥬끼의 나들이’가 출간되면 인도네시아에 서울을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만화책(웹툰) 소비자이자 인도네시아 해외여행 시장의 60%이상을 차지하는 20~30대 젊은 층 사이에서 서울 관광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순 시장은 “사드배치 이후 중국 관광객 급감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서울 관광이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로 시장 다변화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파자 메영 작가에게 “인도네시아에 서울관광의 매력을 알리고, 서울을 오고 싶게끔 재미나게 여행기를 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인도네시아 방한 관광객은 약 30만 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3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약 20%의 증가세를 기록, 중국 관광객이 급감한 상황에서 인도네시아는 중국의 대안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