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배려하는 ‘소풍결혼식’ 아시나요?

-22일 월드컵공원서 올해 첫 부부 탄생
-환경 생각하는 ‘작은 결혼식’ 형식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오는 22일 ‘지구의 날’ 월드컵공원에서 올해 ‘소풍결혼식’ 1호 커플이 생긴다고 21일 밝혔다. 소풍결혼식이란 최대 수억원이 드는 대형 결혼식이 아닌 환경을 생각하는 신랑, 신부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진행되는 결혼식을 말한다.

1호 커플 신랑 오상택, 신부 신효주 씨의 예식비용은 약 700만원이다. 일반 결혼식 평균비용(약 1905만원) 대비 약 63% 줄인 비용이다. 절약분 중 일부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쓰기로 했다. 이들 부부는 “공공기관 예식을 고민하던 중 친환경 결혼식을 할 수 있는 소풍결혼식을 알게 됐다”며 “큰 의미를 담은 작은 결혼식을 하자는 원칙에 따라 절감 일부 금액은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쓰고 싶다”고 했다.


한편 소풍결혼식은 올해 11월까지 서울시민이면 누구든 신청 가능하다. 다만 ▷재생용지 사용 ▷비가열 음식으로 피로연 진행 ▷하객수 200명 이내 권장 등 원칙을 지켜야 한다. 또 식장 주변장식을 위해 생화와 조화를 사용해선 안 된다. 공원 내 자연환경, 화분 등은 활용해도 된다. 시는 최근 이러한 원칙 아래 개성있는 결혼식이 이뤄질 수 있도록 3곳 협력업체와 관련 협약도 체결했다.

김종근 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 소장은 “월드컵공원 또한 원래 매립지였던 곳을 생태공원으로 만든 곳”이라며 “환경과 자연을 생각하는 소풍결혼식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