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중국인 불법체류자들이 다시 중국으로 돌아간 이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제주도에 거주했던 중국인 불법체류자들이 대거 자국으로 돌아갔다.

지난 19일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제주에 불법 체류했던 중국인 1386명이 자진출국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3월 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조사한 결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9.3배에 달하는 중국인 불법체류자들이 자진출국했다.

[사진제공=이슈섹션]

중국의 사드 보복 여파로 중국인 관광객의 발걸음이 끊기자 일자리를 잃은 중국인 불법체류자들이 제주를 떠난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제주도에 거주하는 중국인 불법체류자 수가 약 8000 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들 대부분 중국인 단체관광객을 응대하는 식당이나 유흥업소에서 일하거나 건설현장, 농장에서 일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제주출입국관리사무소는 들끓는 불법체류자들의 자연적인 감소를 통한 치안 유지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오는 5월까지 ‘입국 금지 면제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입국 금지 면제제도는 불법 체류 기간이 3년 미만인 자진출국 외국인에게 재입국 기회를 주는 조치다.

또한 검찰 역시 제주 내 불법체류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어서 이러한 조치들이 맞물려 중국인 불법체류자들이 대거 자진출국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