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적’ 논란 文, “여론조사 해보면 안보 후보 1위가 문재인”

[헤럴드경제] 최근 대선후보 초청 2차 TV토론 이후 ‘주적(主敵)’ 논란에 휩싸였던 문재인<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가장 많은 군장성들이 지지하는 (대선)후보는 문재인”이라며 재차 지지를 호소했다.

문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 유세에서 “여론조사를 해보면 나라를 가장 잘 이끌 안보 후보 1위가 문재인으로 나온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불안해진 안보정세를 두고 “안보 불안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전쟁은 없을 것이며, 압도적 국방력으로 북한 도발을 무력화하고 동북아 질서를 주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적’에 관련,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는 “선거 때만 되면 색깔론 안보장사가 좌판을 까는 데 지긋지긋하다”며 “군대도 안 갔다 온 사람들이 특전사 출신인 제 앞에서 안보 얘기를 꺼내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준비된 문재인과 원내 제1당으로 준비된 민주당이 함께 국정운영을 책임지겠다”며 “흙수저, 금수저 따로 없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