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상대로 욕하고 폭행한 취객…알고보니 감사원 직원

-警, “피해자 처벌불원서 제출 및 합의…불기소 의견 檢 송치 예정”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만취 상태로 택시기사를 폭행한 40대 감사원 직원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택시기사를 때린 혐의(폭행)로 감사원 초급 간부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0일 오후 11시 30분께 마포구 도화동에서 자신이 타고 온 택시의 운전기사 김모(64)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택시에 탄 A 씨가 목적지인 도화동에 도착한 뒤 김 씨가 요금을 달라고 하자 다짜고짜 뒷통수를 때리고 욕설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A 씨는 경찰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김 씨와 합의했고, 김 씨도 경찰에 처벌불원서를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만간 A 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