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샹제리제 거리서 총격전…경찰·용의자 사망

-경찰, 샹젤리제 대로 전면 통제
-대선 TV토론 중 사건 발생
-트럼프 "파리 총격사건 끔찍한 일"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프랑스 대선을 코 앞에 두고 파리 중심가에서 경찰과 총을 든 테러 용의자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져 경찰관 1명과 용의자가 숨졌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총격사건은 20일(현지시간) 오후 9시 20분께 파리 최고 중심가이자 관광 명소 중 한 곳인 샹젤리제 거리의 지하철 9호선 프랭클린루즈벨트역과 조르주상크 역 사이의 대로에서 발생했다.

사진=AP연합

차 안에 타고 있던 범인이 갑자기 차에서 내려 자동소총으로 보이는 총을 꺼내 도로에서 순찰 중이던 경찰관들에게 사격을 가했고, 2명의 경찰관이 총에 맞았다. 총을 맞은 경찰관 중 한 명이 숨졌으며 다른 한 명은 부상을 입고 후송됐다. 총을 쏜 범인은 달아나려 했으나 경찰의 대응사격을 받고 사망했다.

경찰은 샹젤리제 거리에서 시민들을 긴급 대피시키고 현장을 전면 통제하고 있다.

이날 총격이 발생한 시점은 오는 23일 열리는 프랑스 대선 1차투표를 앞두고 마지막 대선 TV토론이 진행되고 있던 시점이었다.

총격전 뉴스가 타전되자 11명의 후보의 개별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되던 토론이 잠시 중단되고 사회자가 사건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이번 총격 사건이 종교적 극단주의에 경도된 인물에 의한 테러인지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총격과 관련해 "끔찍한 일이며, 프랑스 국민에게 미국의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치고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또 다른 테러공격으로 보인다"면서 "테러는 그냥 없어지는 게 아니다. 우리가 강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