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스마트 전동차 다대포해수욕장 달린다

-내외부 환경따라 조도, 방송음량 자동조절
-부산 1호선 연장 신평역~다대포 운행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로템은 부산도시철도 1호선 연장 다대구간이 개통함과 동시 자사가 개발한 스마트 전동차가 투입된다고 21일 밝혔다.

부산 1호선 연장 다대구간 노선은 신평역~다대포 해수욕장역을 연결하는 6개 역사 총연장 7.98㎞로 구성됐다.

다대구간에는 현대로템이 지난 2013년 부산교통공사로부터 수주해 작년 3월 납품 완료한 부산 1호선 전동차 48량(8량 6편성)이 투입된다. 

현대로템이 부산교통공사에 납품한 부산도시철도 1호선 스마트 전동차 [사진제공=현대로템]

또 현대로템은 지난해 3월 부산 1호선 전동차 40량(8량 5편성)도 추가로 수주, 2018년까지 모두 납품할 예정이다. 납품이 완료된 차량들은 기존 부산 1호선 전동차와 함께 다대구간을 포함한 1호선 전 구간에서 운행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전동차는 차량 내외부 환경에 따라 전동차 내 조도, 공기질, 방송 음량이 자동으로 조절되는 ‘스마트 전동차’ 기술을 도입했다.

조도센서를 통해 실외 밝기에 따라 실내 조도가 자동으로 조절되고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에 맞춰 공조기도 자동으로 작동돼 실시간으로 최적화된 공기질을 유지한다. 방송 음량의 크기도 실내 소음 크기에 따라 적정 수준으로 상시 조절된다.

기존 부산 1호선 전동차 대비 차량내 승객의자 폭을 20㎜ 늘렸고, 차량과 차량을 연결하는 이동문의 폭 역시 기존보다 400㎜ 넓어졌다.

나아가 전동차의 운행정보와 고장여부가 차량기지로 무선 전송되는 시스템을 갖춰 열차 운행 관리와 유지보수 효율이 강화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