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튼 부산 “복합형 리조트 호텔로 올 7월 선보인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힐튼 부산이 오는 7월 부산 기장 해변에 문을 연다.

최근 부산의 새로운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는 동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에 첫번째로 개장하는 호텔로 객실과 함께 레스토랑, 웨딩 채플, 인피니티 풀, 대규모 연회장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췄다.

2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장 세바스티앙 클링 힐튼 부산 총지배인은 “힐튼 부산은 도심 속에서 만나는 완벽한 휴식처를 지향한다”며 “부산과 동부산 관광단지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장 세바스티앙 클링 힐튼 부산 총지배인

그는 “호텔이 단순한 숙박 시설이 아닌 여행의 목적지가 되겠다는 의미”라며 “최상의 레저, 음식, 쇼핑은 물론 비즈니스와 결혼 등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복합형 리조트 호텔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출신인 클링 총지배인은 몰디브 힐튼호텔, 발리 콘래드호텔 등 대표적 휴양지 리조트 호텔 총지배인으로 경험을 쌓아왔다.

힐튼 부산은 지상 10층 규모로, 국내에서 가장 큰 60㎡ 이상의 넓은 공간과 발코니가 있는 310개의 객실이 있다. 대규모 국제회의와 결혼식, 다양한 행사를 위해 최대 15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2개의 대연회장과 7개의 회의 시설이 마련됐다. 빼어난 해안 경관이 펼쳐지는 오션 인피니티풀과 성인 전용풀, 어린이풀 등이 있어 계절에 관계없이 휴양을 즐길 수 있다고 호텔 측은 설명했다.

4개 레스토랑과 바도 준비 중이다.

레스토랑 ‘다모임’(Da MOIM)에서는 한식, 중식, 일식, 양식 등 다양한 요리를 선보이고, ‘스위트코너’(Sweet Corner)는 프랑스 파티쉐가 선보이는 페이스트리, 마카롱, 수제 초콜릿, 케이크 등 디저트와 음료를 제공한다. 부산 지역 최초로 바다 전망을 감상할 수 있는 ‘루프탑 바’도 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