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만원 짜리 명품 가방, ‘이케아 장바구니’랑 비슷?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발렌시아가’(Balenciaga)에서 만든 가방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색상과 모양이 1000원 짜리 이케아 장바구니와 너무 흡사했기 때문이다.

19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발렌시아가’가 심혈을 기울여 제작한 2145달러(약 250만원)짜리 고급 가방이 99센트(약 1000원)짜리 이케아 장바구니와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두 제품이 다른 점은 ‘가격’뿐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고급 백화점 체인 ‘바니스 뉴욕’(Barneys New York) 온라인 쇼핑몰에 올라와 있는 ‘발렌시아가 아레나 초대형 쇼핑용 토트백’은 가로 상단 81cm·하단 50cm·높이 37cm 크기의 푸른형광색이다. 상단에 15cm 길이의 짧은 손잡이와 28cm 길이의 어깨걸이가 함께 붙어있으며 가방 상단에는 지퍼가 달려있다. 또 이 가방은 자연 주름 가죽으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이케아 장바구니가 재생 비닐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가방 상단에 지퍼가 없다는 점만 제외하면 발렌시아가의 명품 가방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이 지적됐다. 이케아 장바구니 역시 푸른 형광색에 두 가지 형태의 손잡이가 함께 달려 있기 때문이다.

한 해외 네티즌은 “발렌시아가가 이케아 장바구니를 2145달러에 팔고 있다”고 비꼬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에 대해 이케아 대변인은 “우쭐한 기분이 든다”며 “이케아의 초대형 푸른색 장바구니만큼 다양한 기능을 갖춘 가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