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2인조 소매치기…100일 추적 끝에 검거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버스에서 2인조로 소매치기 범행을 저지른 70대 노인들이 100일에 걸친 경찰의 추적 끝에 검거됐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21일 절도 혐의로 류모(73) 씨와 김모(78) 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류 씨는 특수절도등 전과 11범, 김 씨는 전과 16범이다. 이들은 지난 1월 20일 서울 성북구 시내버스에서 다른 승객이 보지 못하게 시선을 가리고 류 씨가 피해자 김모(51ㆍ여) 씨의 가방을 열고 현금 52만 4000원이 든 장지갑을 소매치기했다.

이들은 추적을 불가능하기 위해 교통카드를 일시 사용하고 범행 이후 폐기했다. 교통카드 수십장을 서로 교환하여 사용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은 버스CCTV에서 소매치기 범행을 확인하고 피의자들의 동선 파악 및 교통카드 사용된 20여 버스회사 내역 분석 등으로 이들이 사용한 13개 교통카드를 확인했다.

이후 류 씨의 주거지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잠복 수사를 통해 검거한 뒤 휴대전화 통화 분석을 통해 공범 김 씨를 추가 검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