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영국 도려내기 행동개시

-모든 EU사업 배제ㆍ영국 내 기업 이전 권고
-행정적 협조 자제 및 데이터베이스 분리 지시
-영국, 2019년까진 EU 회원국이지만 영향력 극감 전망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 유럽연합(EU)이 영국의 EU탈퇴(브렉시트)를 기정사실화하고 영국 ‘도려내기’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EU기관들이 발주한 수십억 유로 규모의 사업에서 영국 단체들을 배제하고 영국내 민간 기업에도 다른 EU회원국으로 이전을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FT가 입수한 EU 행정부인 집행위원회(EC)의 내부 문건에 따르면 EC의 한 고위관료는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시한인 2019년까지 영국과 관련된 ‘불필요한, 복잡한 문제를 추가로 만들지 마라’고 지시했다. 특히 영국이 EU를 완전히 떠나기 전이라 하더라도 더 이상의 행정적인 협조는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EPA]

알렉산더 이탤리아너 EC 사무총장과 마틴 셀마이어 EU 집행위원장 수석 참모, 미셸 바르니에 EU 측 브렉시트 협상 대표 등이 서명한 내부 문건에는 EU 직원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이후 ‘법적 영향’을 고려해 영국에 기반을 둔 민간 영역에 ‘EU에 사무실을 두는’ 방안을 고려하도록 독려하라는 지침도 포함됐다.

특히 산하 기관에는 브렉시트 협상 타결 당일에 민감한 데이터베이스에서 영국을 분리하는 상황에 대비하라고 권고했다. 영국 소재 민간 기업들은 블렉시트 영향을 대비토록 종용해 달라는 내용도 포함됐다.

FT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달 29일 도널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에게 브렉시트 협상 개시를 알리는 서한을 보낸지 일주일 만에 작성된 이 문건은 브렉시트 확정 전에 이미 EU 집행부와 영국의 관계가 냉각된 것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2019년까지는 영국은 법적 EU회원국이지만 자금 및 영향력에선 제 몫을 찾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EU는 최근 EU의 독자적인 위성항법시트템 구축사업인 갈릴레오 프로젝트와 관련해 EU는 최근 발주 조건에 ‘계약을 딴 사업자가 EU 회원국에 근간을 두고 있지 않다면 위약금 없이 계약 취소할 수 있다’는 항목을 추가했다고 FT는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