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에너지ㆍ글로벌, 인니 석탄광 사업 진출

- 매장량 약 1억4000만톤 규모 ‘BSSR석탄광’ 지분 14.74%
- GS에너지와 GS글로벌 공동으로 4500만달러에 인수
- GS에너지, 정유화학ㆍ전력ㆍLNGㆍ원유개발 이어 석탄으로 포트폴리오 다각화
- GS글로벌, 석탄광사업 참여로 글로벌 석탄 트레이딩 역량 강화 기대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GS에너지와 GS글로벌이 인도네시아 석탄 생산광 사업에 나란히 참여한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인도네시아 칼리만탄섬(보루네오섬)에 위치한 ‘BSSR석탄광’의 지분 14.74%(GS에너지 9.74%ㆍGS글로벌 5.00%)를 4500만달러(한화 약 54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은 이번 사업 참여로 보유지분에 해당하는 석탄물량에 대해 판매권을 확보하게 됐으며, 앞으로 아시아 시장에 산업용ㆍ발전용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BSSR석탄광’은 인도네시아 남부 칼리만탄주 및 동부 칼리만탄주에 각 1개씩 총 2개의 유연탄 광산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매장량 약 1억4000만 톤, 연간생산량 약 1000만 톤의 중대형 석탄광이다.

‘BSSR석탄광’에서 생산되는 석탄은 저유황탄으로서 성상이 우수해 시장성이 높을 뿐 아니라 해안과 가까워 지리적 입지조건이 유리하다. 특히 인근에 운하까지 건설돼 물류비용 면에서 원가경쟁력도 확보됐다.

GS에너지와 GS글로벌 두 회사가 이 사업에서 향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이유다.

특히, GS에너지는 이번 인도네시아 진출로 동남아시아 지역거점을 확보하게 됨으로써 동남아에서 민간발전사업 등 다양한 에너지사업 관련 기회를 모색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기존의 정유ㆍ화학, 전력ㆍ집단에너지, LNG 및 원유개발 사업에 더해 석탄광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하며 에너지사업 포트폴리오다각화에도 가속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GS글로벌의 역시 ‘BSSR석탄광’ 지분투자를 계기로 기존의 석탄 트레이딩 사업 역량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이곳에서 나오는 석탄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해 공급할 수 있게 됐을 뿐 아니라, 글로벌 석탄시장에서의 위상도 제고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두 회사 관계자는 “이번 인도네시아 석탄광 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었던 것은 그동안 석탄 트레이딩사업을 영위해 온 GS글로벌의 석탄사업 노하우와 사업지주회사로서 다양한 에너지 사업의 전문성을 키워온 GS에너지의 경험이 어우러졌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계열사 간 유기적인 정보와 경험 공유를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다양한 사업기회를 찾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2016 국제 에너지전망’에 따르면 글로벌 석탄 수요량은 오는 2040년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수력ㆍ신재생, 천연가스(LNG) 등 친환경 발전 연료에 비해 석탄 발전이 차지하는 비율은 다소 줄어들겠지만 수요의 절대량은 소폭이나마 증가할 것이란 분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