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내 일본인 대피루트 만들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일본 정부가 한반도 무력 충돌에 대비해 주한 일본인을 대피시키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21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미군이 북한을 공격할 경우 20만 명에 달하는 주한 미국인의 대피 움직임을 살펴보면서, 그에 맞춰 일본인의 대피도 시작하기로 했다.

북한이 선제공격할 경우에는 일본인들을 한국 정부가 정한 대피시설로 피난시키고, 해당 장소에서 최장 72시간 체류토록 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7일 도쿄 중의원 행정감시위원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북한이) 군사력을 과시하고 있지만, 외교노력을 통해 평화를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수도권 공항이 북한의 위협에서 안전하지 않다고 판단되면 일본인들을 한국 남부로 이동시킨 뒤 선박으로 일본의 규슈나 주코쿠 지방으로 이동시키도록 한다는 구체적인 계획도 세웠다.

일본 정부는 주한 일본인 장기 체류자는 3만8000명, 여행자는 1만9000명 등 5만7000명 가량으로 추정하며 한국이 동의하면 자위대 항공기를 한국에 보낼 계획도 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한 일본 대사관은 지난 1일 한국에 머무는 자국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안전 매뉴얼’을 개정했다. 매뉴얼에는 긴급사태 발생 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한 안부 확인 방법과 한국 정부가 정한 대피시설 정보 등이 실렸다.

마이니치신문은 해외 체류 중의 자국인에게 안전정보 메일을 보내주는 외무성 ‘다비레지’(여행등록) 서비스의 한국 관련 가입자가 지난 11일 “한반도 정세에 관한 정보에 주의하라”는 일본 정부의 당부 뒤 2배로 늘었다고 전했다.

마이니치는 다만 현재 북한의 도발 징후는 없고 한국에 있는 미국인들이 피난을 하는 식의 움직임도 없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