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검찰 수뇌부 모두 우병우 사단” 직격탄

[헤럴드경제=이슈섹션]유시민 작가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영장이 기각된 것과 관련 검찰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유 작가는 20일 방송한 JTBC 썰전에서 “검찰 요직에 있는 현직 검사들이 문제가 될 수 있는 사항이 포함된 혐의, 그걸 다 제외한 것”이라며, “이때 전략은 검찰 수뇌부를 보호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이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사진=JTBC 썰전 캡쳐]

이어 “범죄 사실을 밝히는 데 초점을 둔 게 아니라, 적당한 선에서 우병우 씨의 혐의를 정리한 후 영장 청구를 했기 때문에 기각된 거”라고 덧붙였다.

전원책 변호사는 “(검찰이) 증거 부족이라며 뺀 혐의가 ‘개인 비리’인데, 이것 때문에라도 우병우 씨는 반드시 처벌받을 수밖에 없겠구나라고 사람들이 믿었던 혐의”라고 지적했다.

전 변호사는 “봐주기 수사를 넘어서 검찰 조직 전체를 보호하려는 것인지, 과거 우병우 사단이라고 비판받았던 특정 조직을 보호하려는 것인지”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자 유 작가는 “그게 그거다. 검찰 수뇌부가 다 우병우 사단이다”고 꼬집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