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아베 야스쿠니 공물ㆍ의원 집단참배 “깊은 유감…역사 직시하라”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정부는 21일 2차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공물(예물)을 봉납하고 일본 국회의원들이 집단참배한 것에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논평에서 “정부는 일본 정부 및 의회의 책임있는 정치지도자들이 과거 일본의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참배를 강행한 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라면, 역사를 올바로 직시하면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실천해 보여야 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이날 아베 총리는 야스쿠니신사 봄철 제사(춘계예대제)를 맞아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라는 이름으로 공물인 ‘마사카키’(眞신<木+神>ㆍ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를 신사에 보냈다.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야스쿠니 참배의원 모임) 소속 자민당, 민진당, 오사카유신회 등 여야 의원 90명은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