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린 9K…4전5기 ‘코리안 몬스터’

5⅓이닝 1실점…973일만의 승리
위기마다 제구력 ‘빛’…기량 회복
추신수는 3호 솔로포…팀은 패배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973일 만에 승리를 맛봤다. 극심한 타격지원 고갈 속에 선발 4연패를 당했지만, 끝내 다섯번째 등판에서 시즌 첫승을 따냈다.

세 살 위 팀동료 저스틴터너는 3안타와 호수비로, 크리스테일러는 홈런으로 류현진 부활의 도우미가 됐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 5⅓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안타와 볼넷을 3개씩 내줬고 삼진을 올 시즌 최다인 9개(종전 7개)나 잡아 팀의 5대3 승리를 이끌었다. 류현진의 마지막 빅리그 승리는 지난 2014년 9월 1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선발승이었다.

지난달 25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경기(6이닝 1실점)에서 961일 만의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를 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부상 이전의 기량을 보여줬다.

왼쪽 어깨와 팔꿈치를 차례로 수술받고 오랜 재활을 거쳐 올해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선발투수진의 타선 득점지원에서 최하위권에 머무르며 4패, 평균자책점 4.64을 기록했지만, 이날은 제구력, 위기대처, 타격지원 3박자가 고루 들어맞았다.

류현진은 이날 최고 구속이 시속 약 148㎞에 머물렀지만 변화구 비중을 높여 필라델피아 타선을 요리했다. 특히 상대가 자신의 주무기인 체인지업에 잘 대처하고 나온 듯한 모습을 보이자 커브와 슬라이더를 섞어 던지면서 공략했다.

1∼3번을 모두 스위치 타자로 배치한 필라델피아를 맞은 류현진의 1회는 이날도 순탄지 않았다. 첫 타자 세사르 에르난데스의 외야 깊은 타구를 우익수 야시엘 푸이그가 잘 따라갔으나 공이 글러브 안에 들어갔다 튕겨 나오는 바람에 3루타가 됐다. 그러고는 프레디 갈비스에게 중전안타를 맞아 선제점을 내줬다.

대니얼 나바에게는 볼넷을 허용, 무사 1, 2루로 위기가 계속됐다. 다행히 류현진은 4번 타자 마이켈 프랑코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둥 탈삼진 두 개를 곁들여 후속 타자를 범타 처리하고 추가 실점은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이날 메이저리그 데뷔전을 치른 필라델피아 선발투수인 우완 닉 피베타를 맞아 1회말 반격에서 선두타자 앤드루 톨스의 2루타를 시작으로 연속 3안타로 가볍게 균형을 되찾았다. 다만 계속된 무사 1, 2루를 살리지 못해 불운이 이어지는 듯 했다. 하지만 다저스는 2회말 1사 후 크리스 테일러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류현진은 4회초 마이클 손더스와 토미 조셉을 거푸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믿음직스러운 투구를 이어갔다. 4회말 1사 후 두 번째 타석에서는 중전안타로 시즌 2호이자 통산 21번째 안타를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추추 트레인’ 추신수(35ㆍ텍사스 레인저스)는 이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홈경기에 7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3으로 뒤진 5회말 추격하는 솔로 중월 홈런을 쏘아 올렸다. 그러나 팀의 2-5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함영훈 기자/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