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태평양 특전사령관에 한국계 대니얼 유 소장 취임

北 군사 위협 상황서 주목…1985년 임관한 특수전 전문가

해병대 장성으로 특전사령관은 첫 사례

대니얼 유 소장
미국 태평양특전사령관에 취임한 한국계 대니얼 유 소장

북한 군사 위협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한국계로서는 미국 해병대 최초로 장성이 된 대니얼 D. 유 소장(57)이 태평양 지역 미군 특수전 부대를 지휘하는 특전사령관에 올랐다.

태평양사령부는 산하 특전사령부(SOCPAC)의 신임 사령관에 통합특수전사령부(SOCOM) 작전국장인 유 소장이 12일(현지시간) 공식 취임했다고 밝혔다. 해병대 장성 가운데 통합전투사령부 산하 특전사령관으로 취임한 것은 유 소장이 처음이다. 그는 태평양사령부 부사령관을 맡을 브라이언 팬턴 육군 소장 후임으로 태평양사령부 특전사령관에 부임했다.

SOCPAC은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태평양 작전구역에서 모든 특수전을 조정, 기획, 지휘하는 임무를 수행하며, 환태평양합동군사훈련(림팩) 등 여러 훈련에 관련 특수전 부대와 병력을 참가시켜 역내 우방과의 협력 구축 업무도 담당해왔다.

SOCPAC은 제353 특수전항공단(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 주둔), 미 육군 제1 특전단(그린베레·일본 오키나와 주둔), 해군 특수전 태평양특수임무부대· 해군 특전단(네이비실·괌 아프라 하버 해군 기지 주둔) 소대, 제160 특수전항공연대 E 중대(대구 배치) 등을 작전 지휘한다.

1985년 애리조나주립대(ASU)를 졸업한 후 해병대 간부후보생(OCS) 과정을 거쳐 소위로 임관한 유 소장은 보병중대장, 수색중대장, 제2 해병대원정군 작전장교, 합동참모본부 작전장교, 해병대 특수전사령부(MARSOC) 작전차장, 제3 해병대사단 연대장 등을 지냈다.

그는 해병대의 최정예 부대 가운데 하나인 수색중대장과 MARSOC 작전차장 등을 지낸 특수전 전문가이다. 또 스탠더드대부설 후버연구소 객원연구원과 미국 외교협회(CFR) 군사 특별연구원 등을 거쳤다.

2011년 준장으로 진급하자마자 서부 지역 해병 모병 훈련소장을 거쳐, 2014년 아프가니스탄 주둔 제1 해병대 원정군 사령관으로 부임해 작전과 철수를 지휘했다. 유 소장은 이어 2015년 8월에는 태평양전쟁과 한국전 당시 용맹을 떨친 제1 해병대사단 임시 사단장을 지냈다. 이후 지난해 5월 그는 소장 진급과 함께 SOCOM 작전국장에 취임했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