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얼라이언스’ 창립 20주년…사람과 문화를 잇는다

-100만 마일리지 이벤트 실시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세계 최초로 설립된 항공사 동맹체로 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속한 스타얼라이언스(Star Alliance)가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스타얼라이언스는 이를 기념해 아시아나항공의 김수천 사장을 비롯해 스타얼라이언스 CEO 제프리 고(Jeffrey Goh)와 각 회원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현지 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 켐핀스키 호텔에서 창립 20주년 행사를 개최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스타얼라이언스 각 회원사 유니폼을 착용한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아시아나항공]

제프리 고 CEO는 “스타얼라이언스는 지난 1997년 항공 산업을 선도하고자 하는 미래지향적인 목표를 기반으로 출범했으며, 이를 위해 지난 20년간 원활한 글로벌 항공 네트워크 통합을 완성하는 등 업계 혁신을 주도해왔다”며 “이제 우리는 전반적인 스타얼라이언스의 고객 서비스를 개선하고자 하며, 이를 위해 전략적으로 디지털 역량을 강화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수천 사장은 “스타얼라이언스의 우수한 자원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아시아나항공이 세계적인 항공사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며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도 스타얼라이언스와 동료 회원사들과 함께 업계를 선도하고 보다 나은 고객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997년 5월 14일에 출범한 스타얼라이언스는 세계 최초로 설립된 항공사 동맹체로서 지난 20년간 ‘사람과 문화를 잇는다(Connecting People and Cultures)’는 비전을 실천해 왔다. 스타얼라이언스는 현재 28개 회원사간 긴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전 세계 191개국 1300곳의 취항지를 연결하고 있다.

스타얼라이언스는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오는 7월 31일까지 회원사 마일리지 프로그램 가입자를 대상으로 100만 마일리지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프로모션 전용 페이지(www.staralliance.com/ko/mileagemillionaire)에서 아시아나클럽을 선택한 후 응모자의 문화적 체험(Cultural Experience)이 가장 잘 드러난 사진을 업로드하고 관련 설명을 덧붙이면 된다. 한국어로 응모 가능하며 당첨자는 이번 캠페인을 후원하는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에서 선정, 오는 9월 28일 발표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