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슬림 월페이퍼 디자인…‘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출시

77형 출하가 3300만원
구매땐 캐시백 400만원 증정

LG전자가 17일 77형(196cm) ‘LG SIGNATURE(시그니처) 올레드 TV W(모델명: OLED77W7K)’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출하가는 3300만원이다. 이 제품은 LG올레드 TV 가운데 가장 비싼 제품임에도 이례적으로 사전 주문도 이뤄지고 있다.

LG전자는 다음 달 29일까지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캐시백 400만원을 제공한다. 실제 구매가는 2900만원인 셈이다. 또,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도 증정한다.


이 제품은 설치 시 두께가 6mm도 안 된다. 2월 말에 이미 출시된 65형(163cm) 제품은 두께가 4mm 이하다.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한 월페이퍼 디자인에 궁극의 화질을 더한 제품이다.

LG전자는 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전 세계에 순차 출시해, 프리미엄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를 비롯한 ‘LG 올레드 TV’는 전 세계 프리미엄 TV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높은 수익을 얻고 있다. 덕분에 LG전자의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올해 1분기에 영업이익률 8.8%를 기록했다. 역대 1분기 최고 영업이익률이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의 돌풍은 첫 등장부터 예견됐다. 올해 초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인 ‘CES 2017’에서 모든 출품작 중 단 한 제품에만 주어지는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했다.

LG전자 한국HE마케팅FD 손대기 담당은, “차원이 다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로 고객들에게 초(超)프리미엄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석희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