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솔린 값 가장 비싼 주는 하와이…캘리포니아 2위

전국 개솔린 가격

미국에서 차량용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주는 하와이, 두 번째는 캘리포니아 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름값이 가장 저렴한 주는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였다.

16일 미 유가정보사이트 ‘가스버디닷컴(GasBuddy.com)’에 따르면 하와이는 갤런당 휘발유 가격이 3.024달러로 미국내 50개 주 가운데 유일하게 3달러를 넘었다.하와이는 유류세가 갤런당 0.44달러로 세 번째로 높은 데다가, 정유시설이 거의 없어 정제비용도 다른 주보다 월등히 높다.

가스버디닷컴은 “알로하 천국에서 운전하는 건 천국 같은 느낌이 아닐 것”이라고 했다.이어 탄소세를 세게 붙이기로 유명한 캘리포니아 주가 갤런당 2.996달러로2위를 차지했다.게다가 캘리포니아에서는 주의 특별한 기준을 맞추기 위해 넣어야 하는 첨가제 비용도 든다.유류가 3위는 워싱턴 주, 4위는 알래스카 주다.

특히 알래스카는 원유가 나는 곳이지만 정제시설 탓에 기름값은 더 비싸다. 캘리포니아나 워싱턴 주에 석유를 수출하지만, 정작 알래스카 주민들은 비싼 기름을 채우고 다녀야 한다.이어 오리건과 네바다, 펜실베이니아, 워싱턴DC, 아이다호, 코네티컷 순으로 기름값이 비쌌다.

유류비가 가장 적게 드는 주는 사우스캐롤라이나로 갤런당 2.002달러에 불과했다. 오클라호마와 미시시피, 앨라배마 등도 2달러 조금 넘긴 수준이다.

유전이 많은 텍사스 주는 갤런당 2.151달러로 싼 편이지만 하위 10위권에 들지는 못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