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준 SBS 앵커 “고맙습니다”…클로징 멘트 없이 하차

[헤럴드경제=이슈섹션]김성준 앵커가 클로징 멘트 없이 SBS ‘8뉴스’에서 하차했다.

평소 촌철살인 클로징 멘트로 화제를 모았던 김성준 앵커는 18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 항상 해왔던 클로징 멘트 없이 “뉴스 마치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말로 방송을 마무리했다.

사진=SBS ‘8뉴스’ 캡처

앞서 이날 SBS 측은 김성준 앵커가 보도본부장 자리에서 내려와 장현규 이사가 새 보도본부장 자리에 앉는다고 인사발령 내용을 공개했다. 또 메인뉴스인 ‘SBS 8뉴스’ 앵커를 김성준에서 김현우 앵커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2일부터 ‘8뉴스’의 평일 남자 앵커는 김현우 앵커, 주말 앵커는 김용태 앵커가 맡게 됐다.

김현우 앵커는 오는 5월 22일부터 ‘SBS 8뉴스’ 평일 앵커로 등장할 예정이다.

한편 SBS는 지난 2일 ‘8뉴스’에서 내보낸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 조사 나선다’ 보도와 관련해 뉴스를 통해 5분여 동안 공식사과했으며 사장 명의로 사과문을 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