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4월 산업생산 1.0% 증가, 3년만에 최고치

산업생산

미국의 4월 산업생산이 3년여 만에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지난달 산업생산이 한 달 전보다 1.0%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이는 2014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자, 금융시장의 예상치(0.4%)를 훌쩍 뛰어넘는 것이다.또 지난 3월 0.4% 감소했던 제조업 생산도 한 달 만에 다시 1% 증가하며 반전했다. 시장의 예상치는 0.3%였다.이로써 제조업 생산은 올해 들어 3월 한 달을 제외한 나머지 석 달 모두 증가해 완연한 경기 회복세를 반영했다.설비가동률은 76.7%로 한 달 전보다 0.6%포인트 상승해, 2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미 연준은 설비가동률을 물가 선행지표로 해석한다. 설비가동률이 높으면 경제 침체 요인이 약해지고 물가상승 여지가 늘게 된다.미 언론은 2015년과 지난해에는 달러화 강세로 제조업이 타격을 입었지만, 올해 들어 기업 투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