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3당“5ㆍ18 공식기념곡 ‘님을 위한 행진곡’ 지정 찬성”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여야3당은 5·18 민주화운동 공식기념곡으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지정하는 문제에 대해 찬성하는 뜻을 18일 밝혔다.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도 무조건적 반대가 아니라 사회적 합의가 있다면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정치권 협의에 따라 기념곡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 곡을 5·18 민주화운동 기념곡으로 지정하는 방안은 지난해 6월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이 대표 발의한 ‘5·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등에 담겼으나 1년 가까이 지난 지금까지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은 공론화에 가장 앞장서고 있다. 백혜련 대변인은 전날 국회 브리핑에서 “민주주의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이제 ‘제창’을 넘어 공식기념곡 지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설명 1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시민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37주년 기념 사진전을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남을 기반으로 둔 국민의당도 기념곡 지정에 적극적이다.
고연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다시는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중단되지 않도록 법 개정 등 필요한 모든 조치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도 범여권처럼 ‘적극 찬성’까지는 아니지만, 기념곡 지정에 반대하지는 않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다른 기념식은 합창인데 이것만 제창으로 하면 형평성 논란이 있어 국민의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며 “노래 자체를 놓고 대북관과 연계시키는 시각이 많다”고 말했다. ‘공식기념곡 지정에 반대하느냐’는 물음에 정 권한대행은 “적극적으로 논의할 용의가 있다”며 협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