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넘어 문재인 정부로①]盧정부와 文정부의 연결고리…靑에서 재회하다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참여정부와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다. 문 대통령의 정치철학과 정치 행보도 모두 노 전 대통령으로부터 시작된다. 참여정부를 계승하는 게 문 대통령의 기본 과제라면, 이를 재해석하고 발전시키는 게 문 대통령의 남은 과제다. 참여정부에 이어 문재인 정부에서 또다시 중용된 인사는 문 대통령의 ‘참여정부 시즌2’를 함께 수행할 동반자들이다.

19일 현재까지 문 대통령 초기 청와대 주요 인사나 특사대표단 등에서 참여정부 출신 인사는 20여명이다. 문 대통령의 외교 선발대 역할을 맡은 특사단부터 참여정부 출신 주요 인사가 대거 포함됐다. 홍석현 미국 특사는 참여정부 시절 주미대사를 역임했다. 이해찬 중국 특사는 참여정부에서 국무총리를 맡았고, 문희상 일본 특사는 대통령 비서실장을 거쳤다. 조윤제 유럽연합 및 독일 특사는 참여정부 때 대통령비서실 경제보좌관을 담당했다. 각국의 전문성을 겸비한 참여정부 출신 인사들로 문 대통령의 친서를 갖고서 특사 자격으로 새 정부 외교 초석을 마련할 중책을 맡았다. 

[사진=연합뉴스]

특사와 동행하는 대표단에도 참여정부 출신 인사가 적지 않다. 대통령비서실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거친 박선원 선대위 안보상황단 부단장이나 청와대 대변인 출신의 김종민 의원, 대통령비서실 안보수석비서관을 거친 서주석 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 대통령비서실 사회조정비서관을 거쳤던 정재호 의원 등이다.

청와대 내 주요 인사도 참여정부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한 출신이 곳곳에 있다. 참여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맡았던 김진표 의원, 국세청장과 장관직을 수행한 이용섭 전 의원이 대표적이다. 김 의원은 인수위원회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이 전 의원은 문 대통령 일자리 공약을 총괄할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은 참여정부 환경부 차관 출신이고, 조현옥 청와대 인사수석은 참여정부에서 인사수석실 균형인사비서관을 역임했다. 권혁기 춘추관장 역시 참여정부에서 국내언론비서실 행정관을 거쳤다.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나 이정도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도 참여정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주영훈 청와대 경호실장은 노 전 대통령 재임 기간부터 봉하마을까지 경호를 담당했던 경호 전문가다.

참여정부 시절부터 문 대통령과 교류를 이어온 송인배ㆍ윤건영 전 비서관도 현재 새 정부의 제1부속비서관이나 국정상황실장으로 임명됐다.

문 대통령은 친문계로 평가받는 측근을 초기 정부 인사에서 최소화하는 대신, 참여정부에서 호흡을 맞췄던 검증 인사는 중용하고 있다. 주요 정책에서 참여정부를 계승하겠다는 의지다. 관건은 참여정부를 답습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이를 발전시키는 데에 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참여정부 동반자들이 풀어야 할 숙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