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우디로 첫 해외순방 떠난다…월가 금융맨들 대거 대동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오는 20일(현지시간) 취임 후 첫 순방지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선택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순방에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등 월스트리트 거물 기업인을 대거 대동한다. 월가 금융인들의 순방길 동참은 국영석유사인 아람코의 내년 첫 상장 등 사우디 특수를 겨냥한 행보로 풀이된다.

17일(현지시간)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즈(FT)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0일 사우디아라비아 공식 순방에 나서 수도인 리야드에서 빈 살만 국왕과 첫 정상회담을 벌일 예정이다. 트럼프는 19일부터 8일간 동안 중동·유럽 국가 순방에 나선다. 그는 사우디아라비아,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자치구, 이탈리아, 벨기에 등을 차레대로 방문한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사우디 순방길에는 월가의 거물급 경영자들이 대거 참석한다. 주요 경영자 중에는 ▷제이미 다이먼 JP모건 체이스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마이클 코벳 씨티그룹 회장▷제임스 고먼 모건 스탠리 최고경영자(CEO) 세계 최대의 자산운용사인 블랙스톤의 스티븐 슈워츠먼 CEO 등이 포함됐다.

메인스트리트(제조업) 기업 경영자 중에는 ▷앤드류 레비리스 다우케미컬 CEO▷제너럴일렉트릭(GE)의 존 라이스 부회장 등이 눈길을 끈다.

월가의 경영자들이 사우디 순방길에 동참하는 데는 ‘사우디 특수’를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됐다. 내년 상장(IPO)을 앞둔 아람코의 증권 인수 업무(lead underwriter)를 따내기 금융투자업계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FT는 다이먼 회장과 고먼 CEO는 아람코 측의 상장에 조언을 해왔고 이 계약을 따내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기업인들은 수도인 리야드에서 사우디-미국 최고경영자 포럼을 비롯한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포럼은 트럼프 대통령이 사우디의 살만 국왕과 회동하는 날에 열린다. 사우디측에서는 국영석유회사인 아람코의 아민 나세르 CEO, 세계 2위의 종합화학회사인 사빅(Sabic)의 유세프 알 벤얀 부회장 등이 참석한다.

한편,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도 이번 주말 사우디의 수도인 리야드에 머물 예정이라고 FT는 전했다. 그는 사우디국부펀드기 450억 달러를 대는 1000억 달러 규모의 비전펀드 서명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 펀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통신위성, 생명공학, 로봇을 비롯한 첨단 기술 분야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