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축제재단 박윤숙 전 회장 고소

축제재단
LA한인축제재단의 이사진들이 16일 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임시이사회를 통해 박윤숙 전 회장의 고소건을 논의하고 있다.

LA한인축제재단(회장 지미 리)이 지난 2월 정기총회에서 전격 제명된 박윤숙 회장을 공금 횡령 혐의로 고소한다.

LA한인축제재단은 16일 오후 1시 30분 축제재단 사무실에서 열린 임시 이사회를 통해 박윤숙 전 회장을 공금 횡령 혐의로 고소하기로 결정했다.

재단 이사들은 이날 2번에 걸친 무기명 투표에서 찬성 5, 반대 1로 박 전 회장에 대한 고소안을 통과시켰다. 1차 투표에서 찬성3대 반대 3으로 팽팽히 갈렸던 이사진은 중간 회의를 거쳐 재투표에 임했고 결국 찬성 측이 반대 의견을 압도해 박 전회장에 대한 고소를 결정했다.

LA축제재단의 지미 리 회장은 “다음 이사회까지 철저한 감사를 거쳐 충분한 자료를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민사(소송)로 갈 것인지 형사로 갈 것인지를 결정하겠다”며 “일부에서는 허상길 전사무총장(재단측이 패소해 1만 5000달러의 합의금 지불로 마무리)과의 분쟁때 처럼 변호사 비용(약 5만 8000달러)만 낭비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지만 재단을 바로 세우고 잘못된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서는 박 전 회장을 고소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고소가 불가피해진 현 시점에서 양 측의 주장을 살펴보면

재단 측은 박 회장의 임기 동안 ▲하청업체 선정과정이 불투명했던 점 ▲예산 일부를 이사회 결의 없이 지출한 점 ▲한국 발생 수익금 일부를 박 회장의 한국 개인 계좌에 보관 후 이체 하지 않았던 사실 ▲재단 명의 카드를 사용하면서도 사용처, 일시, 목적, 동행자를 명기하지 않고 무려 6만 달러가 넘는 금액을 불투명처리(영수증 미제출)한 것 등을 들며 소송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며 박 전 회장은 ▲한국 발생 수익금의 개인 계좌 보관과 관련해 은행 거래 내역서와 이체성 거래 중지 명령서를 제출해 정당성을 입증한 점 ▲데빗 카드 사용처는 영수증 추후 제출 ▲재임 기간 동안 재단 흑자 운영을 통해 6만 7000달러에 달하는 부채 삭감 ▲재단 운영을 위해 2만 7000달러가 넘는 개인 재산을 갹출한 점 등을 들며 맞서고 있다.

한편 공금 횡령 혐의에 대한 고소안이 통과된 16일 현재 박 전 회장은 소송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전화)에 일체 응하지 않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