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대검찰청 차장검사 사의 표명…줄사퇴 전망

[헤럴드경제] 차기 검찰총장 유력 후보군으로 꼽히던 김주현(56ㆍ사법연수원 18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19일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김수만 검찰총장의 퇴임에 이어 검찰 지휘부의 공백이 깊어지는 상황이다.

서울 출신인 김 차장은 법무부 검찰과장과 대변인,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2년 간 검찰국장을 지냈다. 검찰 내에선 손꼽히는 ‘기획통’ 검사였다. 그는 전국 부장검사 중 최선임인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과 서울중앙지검의 특별수사를 총괄하는 3차장을 역임했다.

이날 이창재(52·19기) 법무부 장관 권한대행도 사의를 표명하는 등 고위급 검사들의 대대적인 ‘줄사표’ 전망이 제기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