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과채에 빠진 주전부리…건강까지 담았다

-건강한 식생활 관심, 슈퍼푸드 대중화
-푸룬ㆍ아보카도ㆍ아스파라거스 활용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한때 낯설기만했던 서양과일들이 대중적인 기호식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푸룬, 아보카도, 아스파라거스, 비트 등 불과 몇 년 전까지 생소했던 야채와 과일들을 이용한 가공식품 출시도 봇물을 이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료에 따르면 말린 서양 자두인 푸룬은 2006년 연간 수입량이 약 54만kg에서 2016년 약 100만kg로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최근 인기가 높은 아보카도는 지난해 수입량이 약 291만kg으로 10년 전에 비해 4배 이상 늘어났다. 비트, 아스파라거스 등 채소류도 대중적인 식재료가 됐다. 서양 과채의 인기에 식품업계 또한 신제품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청과브랜드 DOLE(돌)은 고급 견과 제품 ‘후룻&넛츠 블랙라벨’에 말린 서양 자두인 ‘푸룬’을 담았다. 여기에는 아몬드, 호두는 물론 피칸, 마카다미아 등 고급 견과를 사용했다. 건과일로는 건망고 등과 변비예방에 좋은 것으로 알려진 푸룬을 함께 담아 맛과 영양을 보완했다. 한 번에 섭취 가능한 소형 파우치 형태의 제품으로 출시되어 휴대가 편리하다.

[사진=서양과채, 슈퍼푸드를 이용한 식음료 제품들]

DOLE(돌) 관계자는 “일반적 한줌견과에는 건과일로 건포도, 크랜베리 등을 많이 사용하는데, 건강 과일로 주목을 받고 있는 푸룬을 담아 차별화했다”고 했다. 후룻&넛츠 블랙라벨’은 2016년 5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약 600만 봉 이상이 팔렸다.

정식품은 최근 각광을 받고 있는 ‘아보카도’를 담은 두유를 선보였다. ‘베지밀 과일이 꼭꼭 씹히는 키위 아보카도 두유’는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두유에 새콤달콤한 키위 과즙,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한 아보카도 과즙을 담았다. 무균 종이팩 형태로 출시돼 다가오는 여름철 안전하고 편리한 건강 간식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빙그레는 기존의 마시는 발효유 ‘닥터캡슐’을 리뉴얼 한 ‘닥터캡슐 프로텍트 아로니아’를 내놓고 있다. 이번 리뉴얼 출시를 통해 강력한 항산화 식품인 아로니아로 건강한 음료라는 점을 강화했다. 국산원유를 60%로 늘려 기존제품 대비 2배를 사용했으며 페트 용기로 변경해 유통 및 보관의 안정성을 더했다.

풀무원녹즙의 ‘하트러브 레드비트&당근’은 서양에서 대표적인 슈퍼푸드로 꼽히는 ‘레드비트’와 당근, 뿌리채소 5종을 담은 제품이다. 레드비트와 당근에 열을 가하지 않고 착즙하여 생즙 그대로 넣었으며, 콜라비, 우엉, 연근, 양파, 더덕 등 대표 뿌리채소를 한 병에 모아 담았다.

매일유업의 유아식 전문 브랜드 맘마밀은 자사의 이유식 ‘맘마밀 안심이유식’에 풍부한 비타민으로 미국, 유럽 등지에서 많이 찾는 아스파라거스를 담은 제품을 선보였다. 맘마밀은 신메뉴 출시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청이 잇따르자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재료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고, 이를 바탕으로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재료에 대한 니즈를 반영해 ‘아스파라거스와 닭가슴살’ 출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