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 요즘 트렌드가 많이 섞여있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이효리-이상순 부부와 민박집 스태프인 아이유가 함께 하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은 요즘 트렌드다. 그래서 성공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이효리가 나서기 때문에 요즘 트렌드가 아니라 요즘 트렌드를 잡아냈는데, 그 주인공이 이효리다.

‘효리네 민박’은 요즘 트렌드가 많이 섞여있다. 그래서 조금만 잘 엮으면 트렌드 용광로가 될 것 같다. 이는 tvN ‘윤식당’이 떴던 것과 상통한다.

막연한 힐링예능을 넘어 조금 더 들어가는 리얼리티물이다. 거기에는 ‘욜로’도 있고, 여행도 있다. 하고 싶은 걸 하는 것, 자연속으로 들어가는 것, 연예인이 일반인과 같이 하는 것 등등. 이제 이효리도 40세를 바라보는 관조의 나이여서 일반인들과 섞이는 게 훨씬 더 자연스러울 것 같다.


이것만으로도 요즘 트렌드가 많이 들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런 것들이 따로국밥이 아니라 자연스럽고 일상( 약간의 로망)으로 잘 엮이면 또 하나의 왕대박이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효민 PD도 “민박집 호스트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민박집 손님들의 모습과 소통만 잘 담아도 괜찮은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이효리는 소셜테이너로서의 모습과 예능에서 보여주는 털털하고 발랄한 모습 등 양면이 균형있게 나올 것 같다”면서 “여기에 이효리 씨가 스스로의 고민거리도 있는데, 그걸 잘 녹여낼 수 있는 영리한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효리네 민박’ 제작진은 19일 “준비작업을 마치고 본 촬영에 들어갔다”면서 “사전 촬영 등 준비기간에 확보한 영상 역시 필요 여부에 따라 본방송에 쓰이게 될 것 같다. 변수가 많은 리얼 예능이라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여기에 가수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의 민박 스태프로 ‘취업’해 함께 민박집을 운영한다. 효리네의 스태프로 투입돼 이효리-이상순과 함께 일하며 민박객을 맞이하고, 최근 도시인들의 로망으로 떠오른 제주살이를 체험할 예정이다. 아이유는 이효리에 대한 깊은 호감 때문에 흔쾌히 첫 리얼 예능 고정 출연을 결정했다.

‘효리네 민박’ 촬영지는 제주 소길리에 위치한 이효리와 이상순의 실제 자택이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실제 거주하는 집을 민박집으로 흔쾌히 오픈했으며, 제작진이 4월 말부터 제주도를 오가며 촬영준비에 만전을 기울였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민박집 주인 입장에서 찾아오는 민박객들에게 숙식과 기타 편의를 제공한다. 또한, 민박객이 머무는 동안 함께 어울리고 대화하며 ‘친화형 민박집 주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