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문기 뉴스타 회장, 건국대 발전기금 1억원 기부

미국 로스엔젤레스(LA)의 종합 부동산기업 뉴스타그룹 남문기(62ㆍ건국대 행정학과 73학번·사진) 회장이 건국역사박물관 건립에 써달라며 1억원을 학교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31일 건국대에 따르면 “남 회장은 공사판 막일부터 시작해 종합부동산기업으로 일궈낸 뉴스타 그룹의 창립 30주년을 맞아 그동안 꿈을 키우고 성장하는데 도움을 준 LA 한인 커뮤니티와 또 그의 모교인 건국대를 통해 기업 이윤을 사회에 환원해야겠다는 생각에 기부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민상기 건국대 총장은 “건국의 전통과 자긍심을 살릴 수 있는 건국역사박물관 건립을 통해 동문들의 성원과 애교심을 건국 100년의 역사 속에 잘 기억되도록 하겠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신동윤 기자/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