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5년내 미국 전역의 쇼핑몰 최대 25% 몰락”

미 백화점

향후 5년 내 미국 전역의 쇼핑몰 가운데 최대 25%까지 폐업을 할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스위스계 투자은행인 크레디트 스위스가 1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내 쇼핑은 앞으로 전자상거래가 주도권을 확실하게 쥐게 될 것이라고 예측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LA타임스가 전했다.실제로 크레디트 스위스는 의류 분야의 전자상거래 판매가 현재 17%에서 2030년 35%까지 껑충 뛸 것으로 예측했다.

이 같은 예측은 최근 메이시스와 시어스, JC페니와 같은 전통적인 백화점들이 잇따라 매장 축소를 발표하고 아메리칸 어패럴과 베베, BSBG 막스 아즈리아가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특히 보고서는 올해 말까지 미 전역에서 전통적인 오프라인 매장 6천640곳이 문을 닫을 것이라고 추산했다.크레디트 스위스의 보고서를 놓고 업계에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회계·컨설팅 회사인 마컴의 론 프리드먼은 “크레디트 스위스의 전망은 매우 보수적”이라며 “오프라인 업체들의 경영난은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최대 30%까지 폐업할 수 있다”고 밝혔다.이에 시장조사업체 칸타리테일의 데이비드 마코트 수석 부사장은 “이번 보고서는 새로 건설 중인 쇼핑센터들을 배제했다”면서 “아울렛과 원스톱 라이프스타일 몰 등은 늘어나는 추세”라고 반박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