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S 류현진 “4가지 구종 확신”…경기전부터 ‘호투’ 예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선보인 류현진(30·로스앤젤스 다저스)은 “네 개의 구종에 대한 확신이 있었다”며 경기 전부터 ‘호투’를 예감했다.

류현진은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막아내며 퀄리티스타트(QS)를 기록했다.

[사진제공=AP 연합뉴스]

선발 경쟁에서 밀려 구원 등판했던 5월 26일(세인트루이스전 4이닝 2피안타 무실점 세이브)과 투구 내용은 비슷했지만, 표정은 달랐다.

그만큼 류현진은 ‘선발 등판’을 원한다.

류현진은 “경기 전 불펜에서 몸을 풀 때 내가 가진 네 개 구종(직구, 체인지업,슬라이더, 커브)을 모두 활용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있었다. 볼 배합만 잘하면 될 것 같았다”며 “좋은 결과를 낼 것으로 예감했다”고 말했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이날 류현진의 투구에 칭찬을 쏟아냈다.

로버츠 감독은 경기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오늘 류현진의 투구는 매우 고무적이었다”며 “류현진의 체인지업이 정말 좋았다. 우타자를 상대로 커터성 공(고속 슬라이더)을 던지고 직구 구속을 높인 것도 효과적이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선발 재진입 가능성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으나 “내일 특별한 얘기가 없다면 선발 로테이션을 돌 때처럼 ‘4일 휴식 후 등판’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