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태의 일상 속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

인생은 고해이런가. 온몸이 무겁고 찌뿌드드하니 일하기가 힘들고 살아가기가 벅차다. 내 인생에 역마살이 끼여 머나먼 세계 인간 전시장 속에 와서 그야말로 바위틈에 한줌의 흙으로 뿌리를 내리듯 힘들게 사는 게 언제까지 될지 절벽에선 나무등걸에 매달려 바둥거리며 사는 것같다.

엄격한 법치국가 평등한 사회구조에 다양한 문화 속 이방인 틈에 살다 억울하게 죽는 사람,언어가 불편해 손해보는 사람, 그나마 같은 민족끼리 속이고 속는 가운데 있는 종교마저 갈라서고 흩어지는데는 혼돈스럽다. 게다가 모아둔 돈은 없는데 금세 금세 돌아오는  페이먼트… 이것만은 살아보니까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빼먹을 수 없는 평등한 집행이라 느낀다.

오늘도 나는 남의 집 수도파이프와 막힌 하수구를 뚫기 위해 거의 백년이 다 돼가는 낡은 집 환기통을 통해 마루바닥 밑으로 기어들어가 거미줄과 숱하게 쌓인 먼지, 여기저기 언제부터인가 널브러져 있는 온갖 잡동사니 속에서 뭔가를 뜯어내고 고치고 있다. 열명에 여덟쯤은 여자손님이다.

까다롭고 깔끔하고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주인마님들! 처음에는 돈이고 뭐고 자존심 상해 지금까지 했던 일은 공짜다 잘 먹고 잘 살아라 하고 뒤돌아서기도 했고, 괜한 트집으로 품삯을 뚝뚝 잘라 먹히는 일도 많았다.지금은 내 얼굴에 뱉은 침이 마를 때까지 참을 수 있거나 닦을 수 있을 정도로 인내심을 키웠고 주인들의 비위를 맞출 줄도 알게 됐다.

이곳에서 나는 예전에 남을 부리고 우습게 여기던 처지에서 거꾸로 부림을 당하고 무시되는 ‘쟁이’가 됐다. 집수리를 하러 다니다보면 호화주택,고급차를 보면서 어떻게 저렇게 성공했을까, 몹시 부러웠고 이민생활에 참 불공평도 많구나하는 열등감에 자신이 한없이 초라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옛날 잘 나갔으면 뭣해,지금이 좋아야지 이민 온 거의 모든 사람들이 한땐 다 잘나갔고 고국에 금송아지 매어놓고 왔다고 한다. 또한 남자는 S대학여자는 Y대학 출신인 것을 자랑한다.그래도 한국에서 많이 배우고 잘 나가던 사람들이 이민을 오지 시시한 사람은 오지도 못하는 곳이 아닌가.

시집가기 전 처녀의 과거와 이미 산 부동산 시세는 돌이켜 묻지말라고 하지 않았던가.지금 내가 처해 있고 선택한 직업이 왜 이리 초라한 지 이리저리 궁리해보지만 별 뾰족한 대안이 없다. 구조는 다르지만 공대 건축과 물을 먹은 얄팍한 재주로 밑천없이 몸으로 때우는 일은 이 일밖에 없으니 말이다.

그렇게 부러움의 대상이던 부자들도 나중에 알고 보니 은행융자로 월 페이먼트를 힘들게 내면서 살아가고 있는 것을 알았다. 그 이후로 겉의 화려함 속에서 안의 근심을 끌어안고 사는 그들을 부러워하지 않았다. 산이 높으면 그림자도 그만큼 큰 것처럼 전봇대만큼 살아가는 나의 그림자를 부끄러워하지 않기로 했다.

23년전 김포공항을 뒤로 하면서 허황되고 폐습된 나의 모든 것을 버리고 새롭게 시작하여 살리라 다짐했던 초심, 집 떠난 탕자처럼 늘 가슴앓이하며 국경일과 명절이 다른 이국에서 이제는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이라는 것을 알 듯하다. 늘 기도하며 남을 위해 정성을 기울이는 일이 나를 위하는 일이며 그래야 나도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지금까지 건강 지켜주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

이상태(핸디맨)이상태/시인·수필가·핸디맨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