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 장관급 부처로 환원…“유공자 예우강화”

-국가보훈처, 장관급 부처로 격상…9년만에 환원
-“국가유공자 예우강화 기대”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국가보훈처가 9여년 만에 장관급 부처로 환원된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고위급 당정청회의를 열고 정부조직 개편방안을 논의하면서 차관급인 보훈처를 장관급 기구로 격상하기로 했다.

보훈처는 1962년 4월 원호처로 설립된 이후 1998년 1월까지 장관급 부처로 있었다. 하지만 1998년 2월 김대중 정부 출범 이후 차관급으로 격하됐다가 노무현 정부가 들어선 뒤 다시 격상, 이명박 정부에서 다시 차관급으로 낮아졌다. 보훈처는 이후 차관급 부처로 유지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보훈처 직원들과 보훈단체들은 예비역 장성과 청와대 출신들이 주로 임명됐던 보훈처장에 예비역 여군 중령 출신인 피우진 처장이 부임한 데 이어 처장직급이 장관급으로 격상하는 방안이 발표되자 원활한 보훈 업무가 기대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재 보훈처장이 관련 부처회의를 소집하면 다른 부처의 차관급 공무원이 참석했기 때문에 즉각적인 소통이 이뤄지기 힘들었다는 게 보훈처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또, 미국 등 다른나라에서 보훈행사를 할 때 장관급 인사가 참석하는 만큼, 카운터파트를 고려해 조직격상이 이뤄지는 것이 합당하다는 주장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시절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강화를 대선공약으로 제시한 바 있다. 보훈처를 장관급 부처로 격상하는 건 제대군인 수가 늘고 있는 실정을 고려해 장기적으로 국가보훈 대상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하고자 하는 의지로 해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