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가습기 피해자 대책 마련하라” 지시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5일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 이날 여당도 가습기 살균자 피해자와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가 만나는 등 정부ㆍ여당이 합동으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대수보 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아직 대책을 마련하지 못한 게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문제이고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적절 수준의 대통령 사과 발언 검토 ▷철저한 진상규명 ▷지원 대책 강구 ▷재발방지책 마련 ▷피해자와의 면담 등을 검토하라는 문 대통령의 지시 사항을 전했다. 

[사진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세계 환경의 날을 언급하며, “환경문제가 삶의 질 차원을 넘어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직접 위협하는 문제가 돼 환경안보란 단어까지 등장했다”며 “환경정책의 기본 기조를 바꾸려 한다. 그래서 4대강 보 개방, 미세먼지 대책, 탈원조 기조 등의 로드맵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조류독감과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조류독감이 발생계절을 넘은 것 같은데 여기저기서 발생 양상이 보인다. 초동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철저히 대응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조류독감 바이러스가 국내 상중하면서 변이하는 상태가 아닌가 의심이 들고 있는 수준이기에 백신을 포함해 근본 대책을 평상시에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dlc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