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안보실장, 美 미사일방어청장에 “사드 투명성 확보 위한 국내적 검토 진행 중”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청와대는 5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 사령관과 임호영 한미연합 부사령관, 그리고 제임스 시링 미 국방부 미사일방어청(MDA) 청장과 면담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 실장은 브룩스 사령관과 시링 청장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와 관련된 민주적ㆍ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 확보를 위한 국내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브룩스 사령관과 시링 청장은 정 실장에 주한미군 사드체계의 일반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한미연합군이 북한도발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을 즉각응징할 수 있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갖췄음을 재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정 실장은 사드배치의 절차적 투명성을 강조하고 사드 재검토 과정이 한미동맹의 정신에 입각해 국익과 안보에 대한 최우선 고려를 바탕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또 굳건한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한 연합사 장병들과 미사일방어 능력 강화를 위한 미 정부의 노력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 실장의 설명을 들은 브룩스 연합사령관과 시링 청장이 설명에 고맙다는 의사를 나타내고 한국 정부의 입장을 이해하고 신뢰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했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