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마약사건 경찰 출석…연예 마약게이트 터지나

[헤럴드경제=이슈섹션]가수 가인이 대마초 폭로에 대한 경찰의 수사 착수 소식에 “그분이 알아서 할 일이다. 왜 내가 경찰서까지”라며 반발했다.

5일 가인은 자신의 SNS에 “(내게) 권유한 것은 맞지만 본인은 절대 하지 않았다고 하니, 그건 그분이 알아서 할 일”이라며 “공황장애인 내가 왜 경찰서까지, 피곤하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가인은 게시글이 논란을 일으키자 글의 뒷부분을 “피곤하지만 가겠습니다”로 수정한 뒤, “경찰 조사 잘 받고 오겠습니다”라고 재차 수정했다.

[사진출처=가인 인스타그램 캡처]

가인은 경찰의 소환 조사 계획에 불편한 내색을 비추었지만 앞서 자신이 언급한 발언과 관련해 게시물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가인은 마약 권유를 폭로하면서 “3개월마다 한 번씩 자진해서 마약검사를 받겠다”고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계는 5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소나 수사의뢰 등이 아닌 ‘SNS 상에 남긴 글’이라고 해도 범죄의 단서가 될 수 있다”면서 “내사에 들어갔지만, 아직까지 당사자 소환 계획을 세우거나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다고는 볼 수 없다. 주변 정황 및 여러 가지 사항을 검토하여 당사자를 소환할지 여부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인의 대마초 폭로와 함께 유명 아이돌 그룹 빅뱅의 탑(최승현)이 대마초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이번 사태를 계기로 연예계 전반에 대한 본격적인 마약 수사가 이루어질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