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화재 2시간여만에 진화

[헤럴드경제] 5일 오후 5시 44분께 서울 관악구 신림동 삼성산 약수사 인근에서 발생한 화재가 1시간 50분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인근 소방대는 소방헬기 7대, 펌프차 등 장비 19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고 오후 7시 40분께 불길을 잡았다.

이번 화재로 임야 1000㎡가 소실됐지만,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연합뉴스

국민안전처는 이날 재난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5일 18시 00분 현재 관악구 삼성산 약수사 인근 산불 발생, 등산객과 인근 주민은 안전에 유의하십시오”라고 당부했다.

삼성산에는 이번 산불을 포함, 이틀간 세 차례 불이 났다. 4일 오후 5시 40분께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삼성산 인근에서, 5일 오전 10시 38분께에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삼성산 국기봉 인근에서 각각 화재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규모와 화재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