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정 靑 안보실 2차장 사의…새 정부 인사 도마

[헤럴드경제] 김기정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5일 사의를 표명한 상황을 놓고 청와대의 인사검증이 다시 한번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경질 사유는 연세대 교수 재직 시절의 부적절한 품행과 관련된 것으로 전해진다”며 공세를 펼쳤다.

윤영창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5일 김 차장이 업무 과중 탓에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지난달 24일 외교ㆍ통일ㆍ정보융합ㆍ사이버안보 분야를 총괄하는 안보실 2차장에 임명돼 한·미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업무를 맡아왔다. 

출처=연합뉴스

하지만, 새 정부 들어 수석급 공직자가 사의를 표명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라 김 차장의 사의 배경을 놓고 갖가지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김 차장이 2차장에 임명된 이후 연세대 교수 재직 시절의 품행과 관련된 제보가 잇따랐으며, 이에 따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자세히 조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현 정부의 인사시스템을 비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경질 사유는 연세대 교수 재직 시절의 부적절한 품행과 관련된 것으로 전해진다”며 “인사 검증 시스템이 존재하는지조차 의구심이 든다. ‘준비된 대통령’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구호 역시 무색해진지 오래”라고 일갈했다.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ㆍ안부 분야 브레인으로 활약한 김 차장의 사의로 청와대는 이달 말 예정된 한ㆍ미 정상회담 준비에 비상이 걸리게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