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가장 가치있는 자동차 브랜드…현대차는 10위권 밖

-칸타 밀워드 브라운 100대 브랜드 선정

-자동차 분야 도요타 1위, 2위 BMW

-테슬라 랜드로버, 포르쉐 누르고 8위

-현대차는 10위권 내 진입 못해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전 세계 자동차 브랜드 중 도요타의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나타났다.

6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칸타 밀워드 브라운의 ‘BrandZ Top 100 Most Valuable Global Brands’ 연구결과에 의하면

도요타는 287억달러의 브랜드가치를 기록해 자동차 분야 1위에 올랐다.

도요타는 100대 브랜드 연구가 진행된 12년 중 10년간 이 분야 1위에 기록됐다.

하지만 전체 브랜드 중 도요타의 순위는 30위로 지난해보다 3계단 떨어졌다. 브랜드가치도 전년도 대비 3% 감소한 수치다. 


이는 판매량이 늘었어도 환율변수, 임금상승 등의 요인에 의해 실적이 상쇄됐기 때문이다.

자동차 분야 2위는 246억달러를 기록한 BMW다. BMW는 전체 순위로는 35위에 올라 지난해보다 8계단 하락했다. 브랜드 가치도 8% 줄었다. 신기술에 의한 투자가 늘었고, 미국 실적이 소폭 감소한 것이 원인이다.

지난해 BMW에 판매량으로 앞섰던 메르세데스-벤츠는 브랜드 가치가 4% 증가해 235억달러를 기록, 자동차 분야 3위에 올랐다. 전체 순위는 40위로 역시 4계단 상승했다.

이어 포드 131억달러, 혼다 122억달러, 닛산 113억달러 순이었다. 이들 브랜드까지는 전체 100대 브랜드에 포함됐다.

100대 밖이지만 자동차 분야 8위에 오른 테슬라의 급상승도 이번 연구에서 주목을 끌었다. 테슬라 브랜드 가치는 59억달러로 55억달러인 랜드로버와 51억달러인 포르쉐에 앞섰다. 전체 순위에서는 32계단 올랐다. 피터 월쉬 100대 브랜드 총괄은 “현재 테슬라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은 과거 애플이나 페이스북의 사례를 보는 것 같다”며 “소비자들은 테슬라가 환상적인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고 인식하고 있고, 지금의 가치보다 향후 전기차가 대중화될 미래의 가치를 더 높게 평가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반면 현대차는 2013년 자동차 분야 9위에 든 적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디젤게이트 여파에도 아우디는 7위에 올랐으나 폴크스바겐은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