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9%, 트럼프의 파리기후협정 탈퇴에 반대

기후 조약 탈퇴 반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선언해 거센 논란이 이는 가운데 미국인 10명 가운데 6명은 파리기후협정 탈퇴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워싱턴포스트(WP)와 ABC 방송의 공동 여론조사(6월 2∼4일·527명) 결과에 따르면 파리기후협정 탈퇴에 대한 입장을 물은 데 대해 응답자의 59%는 반대, 28%는 찬성 입장을 각각 나타냈다.찬반 입장을 구체적으로 보면 반대 59%의 경우 46%는 ‘강력 반대’, 13%는 ‘다소 반대’였으며 찬성 28%는 강력 반대가 18%, 다소 반대가 10%였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응답자는 82%가 반대한 반면 공화당 응답자는 67%가 찬성해 확연한 대조를 보였다. 무소속 응답자 가운데는 반대(63%) 의견이 찬성(22%)을 압도했다.

또 파리기후협정 탈퇴가 미국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42%는 경제에 해가 된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32%는 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20%는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일자리 영향과 관련한 세부 질문엔 47%는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는 입장을, 39%는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는 의견을 각각 냈다.

미국 리더십과의 상관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55%는 리더십 타격이 예상된다, 23%는 별다른 차이가 없다, 18%는 리더십에 도움이 된다고 각각 응답했다.이밖에 미국의 파리기후협정 탈퇴가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문제 해결 노력에 미칠 결과에 대해선 51%가 타격이 예상된다고 응답했다. 이 질문에 33%는 별다른 차이가 없다, 11%는 오히려 도움이 될 것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그동안 ‘기후변화는 가짜’라고 주장해 온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기자회견을 통해 “파리기후협정은 미국에 불이익을 가져다준다. 나는 미국 국민을 보호할 책무를 수행할 의무가 있다”며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공식으로 발표해 독일 등 동맹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미국은 세계 2위의 탄소 배출국으로, 미국의 탈퇴 선언으로 파리기후협정은 사실상 존폐의 갈림길에 섰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