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위승호로 수습? 문재인 대통령 성급한 문제제기 실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정당이 5일 청와대가 위승호 국방부 정책실장이 사드 추가반입 관련 문구 삭제를 지시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성급한 문제제기와 소통 과정의 실수를 솔직하게 인정하라”라고 밝혔다.

조영희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나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의도적으로 개입해 보고를 누락하게 한 사실이 없음이 확인되자 성급하게 제기된 이 문제를 위승호 정책실장의 잘못으로 수습하느라 애쓰는 모습”이라며 “위 실장이 사드발사대의 추가반입 사실을 의도적으로 누락할 이유가 있었는지 정말 의문”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조 대변인은 또 “국방부의 보고누락과 문재인 대통령의 성급한 문제제기 모두 소통과정에서의 실수였다고 솔직하게 인정한다면 국민들은 그야말로 달라진 대통령과 청와대를 실감할 것”이라며 “아쉽게도 문재인 대통령은 누구에게라도 책임을 지우는 뻔 한 방식의 마무리를 택했다는 점이 매우 실망스럽다”고 거듭 비판했다.

청와대는 사드 비공개 추가 반입 보고를 위승호 국방부 정책실장이 삭제토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추가 반입 내용은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에는 보고가 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가 사드 환경영향평가를 회피하려 한 정황도 포착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