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ICC 집행위원 연임

2020년 6월까지 활동

[헤럴드경제]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국제상업회의소(ICC) 집행위원 연임에 성공했다.

박 회장은 6일 케냐 나이로비에서 열린 ‘제205차 ICC 총회’에서 집행위원직을 오는 2020년 6월까지 연임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박 회장은 지난 2014년 6월에 ICC 집행위원으로 처음 선임됐다.

ICC는 전세계 130여개국 1만2000여개 상공회의소를 비롯해 경제단체와 기업 관계자 등 600만 회원을 보유한 세계 최대의 민간 국제경제기구다. ICC는 국제무역 규칙을 제정하고, 기업 간 분쟁 해결을 위한 국제중재법원도 운영하고 있다.


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시 개최되는 ‘B20 서밋’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 민간기구로서는 처음으로 유엔(UN) 옵서버 자격을 얻어 올해부터 유엔 총회 등 주요 회의에도 참여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트랜스콤 그룹의 라티푸르 라흐만 회장, 모건스탠리의 데니스 낼리 이사 등 글로벌 경제계 리더들로 구성된 ICC 집행위원회는 ICC 주요 사업 및 글로벌경제 이슈에 대해 논의하는 최고 의결 기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