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일 올해 가뭄 첫 관심단계 발령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서울시가 5일 가뭄 상황단계를 올들어 처음으로 평상시에서 ‘관심’ 단계로 발령했다. 시는 이 날 가뭄 합동 태스크포스를 열어 실제적인 대응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지난 4일 기준 서울시의 최근 2개월 누적 강수량은 평년의 46.6%로 전국 평균 51.5%에 못 미친다. 다행히 서울시 용수공급원인 상류댐(소양강댐, 충주댐, 횡성댐)의 저수량은 정상이다.

가뭄 단계별 상황판단은 상류댐 저수량, 강수량을 종합 고려해 가뭄합동 TF에서 결정한다.

시는 상황총괄팀, 급수대책팀, 시설대책팀으로 나눠 가뭄상황 모니터링 및 상황전파, 상수도 공급관리 및 점검, 녹지ㆍ영농 가뭄관리 등 소관분야별 가뭄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시는 녹지ㆍ조경분야에서 자치구 급수차 임차비 등 2억5000만원을 이미 지원했다. 공원가로녹지 8060t과 가로수 3205t에 대해 급수작업을 실시했다. 가뭄 지속시 추가 1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조경용수에 사용하는 물은 하수 재이용수, 유출 지하수, 비상급수시설 등을 활용토록 하고 있다.

농업분야 중 벼농사는 가뭄 시 신곡양배수장(김포 소재)을 통해 한강물을 공급하고, 시설채소는 관정시설로 피해가 없으나 일부 밭농사 지역 등 가뭄으로 영농급수 지원이 필요한 지역을 조사해 필요시 공급 할 예정이다.

상수도 분야에서는 수돗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하여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시민들에게 가뭄 대비를 위해 현재 가뭄의 상황전파 및 물절약에 대한 시민행동요령을 안내하고 있다.

권기욱 물순환안전국장은 “서울시는 전국적인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타 지자체의 상황을 공감하는 한편, 서울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가뭄대비 TF팀을 운영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민여러분께서도 가뭄대비를 위해 물절약에 대한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