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 영국을 슬퍼하다…추모공연 134억 모금

[헤럴드경제=윤혜정 인턴기자] “우리는 맨체스터를 사랑해요.”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는 평소와 달리 수수한 옷차림으로 무대에 섰다. 그는 자신의 공연 중 테러 사고로 인한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을 위해 진심을 담아 노래를 열창했다. 그란데와 뜻이 통한 아티스트들도 함께 자선 공연에 참여해 영국 맨체스터를 위로했다.

영국 BBC 등 다수의 매체는 지난 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트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아리아나 그란데의 자선 콘서트 ‘원 러브 맨체스터’(One Love Manchester)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날 콘서트는 지난달 22일 아리아나 그란데의 맨체스터 공연에서 벌어진 폭탄 테러로 22명이 희생된 것을 추모하고 피해자와 가족을 돕기 위해 그란데가 주최한 자선공연이다. 약 5만여 명의 관람객이 콘서트에 참석해 그란데와 뜻을 함께했다.

이번 공연 하루 전에는 7명이 숨진 런던 테러까지 발생했으나 공연장으로 가는 시민들의 발길을 멈추게 하지는 못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어떤 말로도 위로할 수 없겠지만 희생자와 부상자,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하려한다”며 “내가 줄 수 있는 도움을 최대한 주기 위해 이 무대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어 “함께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세상이 원하는 치료제는 사랑과 단결이다. 이제 우리는 강해졌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특히, 그란데는 공연 막바지 영화 ‘오즈의 마법사’ OST 곡인 ‘오버 더 레인보우’를 부를 때 북받치는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끝내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자선 모금 콘서트는 애초에 260만 달러(한화 약 29억 1980만 원)의 성금이 모일 것이라는 예측이 있었으나 현재까지 1200만 달러(한화 134억7600만 원)이상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아리아나는 이에 그치지 않고 ‘원 라스트 타임’(One Last Time)을 재발매할 예정이며 수익금은 맨체스터 테러 희생자들을 위해 쓰이게 된다.

한편 ‘원 러브 맨체스터’(One Love Manchester) 자선 콘서트에는 아리아나 그란데 말고도 저스틴 비버, 케이티 페리, 콜드플레이, 로비 윌리엄스, 퍼렐 윌리엄스, 마일리 사이러스, 테이크댓, 어셔, 블랙아이드피스, 리틀믹스 등 세계적인 팝가수들이 함께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